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SIGN WAVES

SIGN WAVES

August 27, 2015 - October 08, 2015

Gallery Baton is pleased to present the third solo show “Sign Waves” by Koen van den Broek (b. 1973), a painter who has built up a solid presence in Europe and has gained a global reputation. 
The title of the exhibition “Sign Waves” is the main subject embracing a wide spectrum of his paintings. It is a notion which the artist has had in mind while he produces the paintings and is also a signpost directly and ideologically connected to each piece of work. 

In the works capturing roadsides of certain places, such as Havana (2015), Fence/Dia Beacon (2015), there are coloured steel-frame structures that were intended to have road names or waymark arrows written on. However these signs are deliberately removed in the paintings. This absence emphasises the eliminated presence, drawing an uncanny effect, creating unfamiliarity in ordinary scenes. When the artist delivers an object from photography to painting by modifying its colour and magnifying or diminishing the image, the outcome attains a permanent disjunction from the original developed picture. Thus throughout Koen’s approach in which anonymous places are the key motif, the sign is not the sign anymore. 

The Waves series illustrates waves of two or three primary colours lying scattered at regular intervals, maintaining a particular sense of rhythm. As though it is taking a close up the soft water surface of the canals of Venice that often appears in Canaletto (1697 - 1768, Italian) oeuvre. In order to depict the existence of time in which the essential element of fluid subjects, the artist selects the method of emptying. The surface painted with a thick layer of beige colour not only implies the direction of the current but increases the tension over the entire work. In a visual aspect, a moving subject means a chain of split moments, therefore the subject, waves no longer remain as an identical shape. This fact corresponds with the attempts that the artist has adhered to. The composition of his paintings stresses on the space that will be filled with something not just vacant. It is a slight hint suggesting what the artist would explore next, yet he has been focused on geometric lines and chunks of colour surfaces in his previous works. 

As the melody and structure of classical music born under a strict harmonics have been a foundation for later musicians to cultivate new creative production through years, Cut Away #3 (2015) is inspired by sculptures of John Chamberlain's (1927-2011, American). While Chamberlain demonstrated unrefined anti- modern outpouring paradoxically aroused by roughly reprocessed metals and vivid colour paints by distorting and combining the bodies of disused cars, in Koen’s work the primary colour lines with a sense of direction abruptly spread out on a square canvas overlapping and curving. These orange, blue, yellow coloured lines fill up the two dimension flat surface under the artist’s own planned intention, at the same time recreating Chamberlain’s energetic sensation.

According to Koen, contemporary art has flowed as a massive stream with a long wave. Within the wave, his work and Chamberlain's unconventional sculptures from decades ago exist as component particles and he wanted to make the connection between them reemerge.

Koen continues presenting his works at world leading galleries and museums such as SFMoMA(USA), S.M.A.K(Belgium) and his paintings are in the collection of SFMoMA, LA County Museum(USA) and Leeum Collection(Korea). This artist who draws the full attention from the international art world, Koen van den Broek’s the third solo exhibition “Sign Waves” opens from 27 August to 8 October at Gallery Baton, Apgujeong-dong, Seoul. - GB -
갤러리바톤은 세계적인 명성과 함께 유럽의 차세대 대형 페인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구축하고 있는 쿤 반 덴 브룩(Koen van den Broek, b. 1973)의 세 번째 개인전인 “Sign Waves”전을 8월 27일부터 10월 8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이자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작품 전체를 아우르는 주제이기도 한 "Sign Waves"는 작가가 작품 제작 내내 염두에 두고 있던 개념이자 각각의 작품과 직접적으로 또는 관념적으로 연결되어있는 일종의 이정표이기도 하다. 

Havana(2015), Fence/Dia Beacon(2015) 등 특정 지역의 도로변을 포착한 작품에서는 도로명, 회전 방향들이 쓰여있을 법한 채색된 철골 구조물이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항상 그러하듯 상단에 위치하고 있을 사인(Sign)은 의도적으로 배제되어 있는데, 이러한 부재는 보이지 않는 존재를 더욱 부각시키면서 익숙함 속에서 낯섦이 느껴지는 언케니(Uncanny)적 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촬영된 사진에서 회화로 옮겨진 대상은 작가에 의해 색상이 변형되고 이미지가 강조, 축소되면서 애초 현상된 이미지와의 괴리가 영원히 고착된다. 무명의 장소를 작품 주제로 줄곧 삼아온 작가의 접근 방식에서 사인은 사인이 아닌 상태로 존재하게 된다. 

두 세가지 원색의 파동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특정한 리듬감을 공유하면서 산재해 있는 Waves 시리즈는 마치 Canaletto(1697 - 1768, Italian)의 작품에 단골로 등장하던 베니스 운하의 부드러운 해수면을 크게 확대해 놓은 듯하다. 유동적인 대상의 필수 요소인 시간의 존재를 묘사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방법은 비움인데, 베이지색으로 두껍게 칠해진 표면은 물결의 진행 방향을 암시하는 동시에 작품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동적인 피사체는 시각적으로 찰나의 순간이 계속 연결된 형태이므로, 피사체인 물결(Waves)들은 동일한 형태로 다시는 존재할 수 없고 이는 작가가 견지해온 접근 방식에 부합하게 된다. 비워진 채로 남겨진 공간이 아닌 무엇인가로 막 채워질 공간이 강조된 화면 구성은, 전작에서 기하학적 선과 색면의 덩어리에 집중했던 작가가 앞으로 탐구하고자 하는 대상이 무엇인지에 대한 일말의 힌트가 된다.     

엄격한 화성학하에서 탄생된 수많은 고전음악의 멜로디와 형식들이 후대 음악가들에게 오랫동안 걸쳐 새로운 창작물을 배양해 내는 토대가 되었듯이, Cut Away #3(2015)는 작가가 John Chamberlain(1927 - 2011, American)의 조각 작품에서 모티브를 취한 작품이다. 체임벌린이 도색된 폐차의 몸체를 이리저리 두드리고 서로 결합하여 원색의 도료와 거칠게 재가공된 금속이 만들어내는 정제되지 않는 역설적으로 반현대적인 에너지의 분출을 보여줬다면, 쿤의 작품은 방향성을 지닌 원색의 선들이 겹치고 굴곡을 만들어내며 사각의 캔버스 위로 급작스럽게 퍼져나가는 형태이다. 오렌지색, 청색, 노란색 등 원색의 선들은 화면을 가득 채우며 3차원적인 체임벌린의 에너지감을 충실히 재현하면서도 계산된 방식으로 2차원 평면에 풀어낸다. 

쿤에 따르면 현대미술이라는 하나의 거대한 흐름이 긴 파동을 가지며 현재까지 흘러왔고 그 파동 안에서 수십 년 전 체임벌린의 파격적인 조각 작품과 자신의 작품이 각각의 입자로써 존재하며, 파동 선상에서 서로 이어지고 있는 느낌을 재현하고 싶었다고 한다.


미국 SFMoMA, 벨기에 S.M.A.K 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갤러리와 미술관 등에서 활발한 전시를 이어가고 있으며 SFMoMA, LA County Museum(USA), Leeum Collection(Korea) 등 주요 미술 기관에 작품이 소장되는 등 국제 미술계의 호평과 주목을 받고 있는 쿤의 세 번째 개인전인 “Sign Waves”전은 8월 27일부터 열릴 예정이다.  - G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