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Re:Masonry

다시 쌓아올리기

August 30, 2018 - October 06, 2018

Gallery Baton is pleased to present Re: Masonry, a solo exhibition by Kim Sang Gyun(b.1967), at the exhibition space in Hannam-dong from August 30 to October 6, 2018. Kim focuses on architectures which were built in the colonial style during Japanese occupation and now stand as historic sites that evoke of the past in the heart of an ultra-modern city. In the exhibition, he presents new works that compellingly integrate the spirit of the times, the hegemony of power, and detailed form of expression in the buildings with his own artistic methodology.

In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Gallery Baton in 2015, the artist presented works based on the prevailing architectural style of early 20th century, which is a remnant of imperialist powers that swept throughout Korea and East Asia after World War 1 and 2, and implicatively explored the subject of ‘Post Colonialism’ as the keynote of his artistic philosophy. In his works, Kim appropriated façades of colonial buildings and created concrete panels reduced in size to a precise scale, which were then divided into countless pieces and put back together again, creating flat and sculptural works combining high relief and low relief. Such works attempted to deconstruct the temporary past identity given to the buildings that were forcefully constructed by the other, and to deny the authority endowed upon them.

As suggested by the exhibition title Re: Masonry, Kim presents sculptural works in which concrete pieces, divided into the smallest units while retaining the external features of the façade, are put together like a masonry wall. This brings out the optical effect in which the vertical sum of each of the pieces seem like the model house of a modern building, or the actual building observed from a distance.  

 Along with such external feature, the use of concrete as the main material of the work is evocative of Brutalism, an architectural style that emerged in Britain in the modern era. Kim's work reflects such architectural style in its non-formality, coarse formation, rejection of balance and aestheticism, and deliberate exposure of the inner material. Considering the fact that Brutalism began in opposition to modernism architecture that ruled the times of imperialism, it’s interesting to note that the artist explores the building that were born through the modernism style which was the architectural basis of imperialism, not only as an external source of chaos (through unnatural arrangement of concrete pieces), but as a way of discussing the form of trend and normative characteristics that came about in order to overcome it. This sophisticated combination of the solid theoretical foundation with the aesthetic quality, completeness,  and technical uniqueness of the work itself is a fruition of Kim’s long-term research and experimentations shown in this much-anticipated exhibition.

Kim Sang Gyun received BFA and MFA in Sculp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and graduated from State University of New York with an MFA. Kim has shown his work both in Korea and abroad, in prestigious art institutions worldwide including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Pohang Museum of Steel Art (Pohang, Korea) and National Centre for Contemporary Arts (Moscow, Russia). He has completed residency at Bermont Studio Center (New York, USA) in 2007 and won the prize of Freeman Fellowship for Asian Artist. Also, Kim is a recipient of numerous awards including SongEun Art Award, Moran Sculpture Grand-Prix, Kim Se Joong Younger Generation Award and OITA Asian Sculpture Exhibition Excellent price, etc,. and his works are in collections at major art institutions and companies around the world.
갤러리바톤은 8월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한남동 전시 공간에서 김상균(Kim Sang Gyun, b. 1967)의 개인전 <다시 쌓아올리기(Re: Masonry)>를 개최한다. 일제 강점기에 제국주의 양식으로 지어지고 현재는 초현대화한 도심에서 과거를 환기시키는 유적지로 존재하는 건물들에 주목, 그 안에 담긴 시대 정신과 힘의 헤게모니, 구체적인 표현의 형식을 자신의 조형화법에 농밀하게 녹여낸 신작을 대거 선보이는 자리다.

2015년 바톤과의 첫 개인전 (Kim Sang Gyun, 김상균)에서 작가는 양차대전 전후 대한민국은 물론 동아시아를 광범위하게 휩쓸고 지나간 제국주의 열강의 잔재이자 20세기 초반의 지배적인 건축 양식을 기반으로 한 작업을 선 보이며, 자신의 예술 철학의 주요 기조로써 '후기 식민지주의(Post-Colonialism)'를 은연중에 드러냈다. 작가는 제국주의풍 건물의 파사드 (Facade)를 차용하여 정확한 스케일로 축소된 콘크리트 패널을 생성한 후, 수 많은 조각으로 나누고 다시 군집시키는 방식을 통해 고부조(High relief)와 저부조(Low relief)가 혼용된 평면 작업과 조각을 선보였는데, 이를 통해 타자에 의해 인위적으로 지어진 건물이 과거 일시적으로 가졌던 아이덴티티를 해체하고 부여되었던 권위를 부정하는 접근법을 취하였다.
  
 '다시 쌓아올리기'라는 전시 제목과 같이,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파사드의 외형적 특징을 간직한채 최소 단위로 분할된 콘크리트 피스(Piece)을 조적하는 방식으로 제작된 조각 작품을 주로 선보이는데, 이러한 시도는 각각의 피스의 수직적 합이 마치 현대적 건물의 모델하우스 혹은 원거리에서 관찰된 실물과 같은 시각적 효과를 불러온다.
 
 이러한 외형적 특징과 더불어 작품의 주재료인 콘크리트의 사용은 근대 이후 영국에서 태동한 건축의 한 경향인 브루탈리즘(Brutalism)을 연상케 하는데, 비형식 지향, 거친 조형, 균형감 및 심미주의 거부, 내부 재료의 인위적 노출 등에서 그 유사성을 가진다. 제국주의를 풍미한 모더니즘 건축에 대한 반발에서 브루탈리즘이 배양된 점을 감안할때, 작가의 이러한 의도는 제국주의 건축의 기반이되었던 모더니즘 양식을 통해 탄생한 건물들을 단순히 외형적 혼돈 부여 (콘크리트 피스의 작위적 배열)로만 다룸이 아닌,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탄생한 사조의 형식과 규범적 특성을 빌어 재차 논하고 있음이 주목된다.  작품 자체의 조형성과 완성도, 기법적 독특함과 함께 이러한 탄탄한 이론적 기반의 정교한 결합은 그간 김상균 작가의 오랜 기간동안의 연구과 시도의 결실이기에 이번 전시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김상균은 서울대학교 조소과에서 학사 및 석사학위를 받고,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 주립대학교(SUNY)에서 석사학위(MFA)를 수여받았다.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포항시립미술관, 모스크바 국립현대미술센터 등 국내외 미술관에서 전시를 개최해왔고 2007년 미국 버몬트 스튜디오 센터에서 프리맨 펠로우쉽 아시아 작가상을 수상하였다. 송은미술대상, 모란조각대상, 김세중 청년조각상, 오이타 아시아 조각전 등 다양한  수상 경력에 빛나는 그의 작품은 국내외 유수 예술기관과 기업에 소장돼 있다.